언론보도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전용면적 59~125㎡ 783가구 일반분양"

[아이뉴스24]  [분양현장] GS건설, '과천자이' 입지 프리미엄에 브랜드 가치 더했다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경기 과천시 별양동 52번지 일대 과천주공아파트 6단지를 재건축한 '과천자이'견본주택을 17일에 열고 분양에 돌입했다.

"4호선 과천역, 정부과천청사역 도보이용 가능… 2,4호선 사당역까지 약 12분 21일(화) 특별공급, 22일(수) 1순위(당해) 청약 접수 진행"

[국토일보]  GS건설 '과천자이' 견본주택, 3만2천여 방문객 몰려 '인산인해'
GS건설이 경기 과천시 별양동에 오픈한 과천자이 견본주택에 오픈 이후 3일간 3만 2천여명의 내방객이 방문했다. 지난 17일(금) 문을 연 과천자이 견본주택에는 첫날 8천여명, 토요일 1만2천여명, 일요일 1만2천여명 등 3일간 약 3만2천여명이 방문했다.

"경기 과천시 별양동 일대에 연 GS건설의 '과천자이' 견본주택(모델하우스)에 지난 17일부터 이틀동안 2만명 이상이 다녀가면서 치열한 청약경쟁을 예고했다."

[뉴스1]  '과천자이' 인기폭발…모델하우스 방문객 벌써 2만명
경기 과천시 별양동 일대에 연 GS건설의 '과천자이' 견본주택(모델하우스)에 지난 17일부터 이틀동안 2만명 이상이 다녀가면서 치열한 청약경쟁을 예고했다.

"GS건설에 따르면 견본주택 오픈 첫날 이른 아침부터 입장을 위한 긴 대기 줄이 형성됐다. 견본주택 내부 1층과 2층에 마련된 아파트 단위세대 유니트를 관람하기 위해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디지털타임즈]  靑 실세 `김수현` 효과…과천자이 3만2000여명 몰려
GS건설에 따르면 견본주택 오픈 첫날 이른 아침부터 입장을 위한 긴 대기 줄이 형성됐다. 견본주택 내부 1층과 2층에 마련된 아파트 단위세대 유니트를 관람하기 위해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올해 과천에서 첫 분양하는 ‘과천자이’ 모델하우스 현장까지 걸어서 5분도 안 걸리는 거리에는 공사 현장 관계자, 이동식 중개업소, 예비청약자들로 주변이 꽤 혼잡했다. 모델하우스 앞에는 오픈 시간인 10시가 훌쩍 넘은 정오까지도 인파가 몰리며 100여m에 달하는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이데일리]  [모델하우스 탐방]“강남 수요 흡수”…과천 첫 분양에 쏠린 눈
올해 과천에서 첫 분양하는 ‘과천자이’ 모델하우스 현장까지 걸어서 5분도 안 걸리는 거리에는 공사 현장 관계자, 이동식 중개업소, 예비청약자들로 주변이 꽤 혼잡했다. 모델하우스 앞에는 오픈 시간인 10시가 훌쩍 넘은 정오까지도 인파가 몰리며 100여m에 달하는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34년동안 과천에서 살고 있습니다. 전세로 있는 딸이 거주할 만한 새 집을 찾기 위해 방문하게 됐어요. 분양가가 비싼 편이지만 교통 요건과 주변 인프라가 좋아 청약을 해보려고 합니다."(경기 과천 주공5단지 주민 박모씨)"

[뉴스1]  [분양현장+]GTX로 강남 10분…'과천자이' 실수요자들로 북적
"34년동안 과천에서 살고 있습니다. 전세로 있는 딸이 거주할 만한 새 집을 찾기 위해 방문하게 됐어요. 분양가가 비싼 편이지만 교통 요건과 주변 인프라가 좋아 청약을 해보려고 합니다."(경기 과천 주공5단지 주민 박모씨)

"주목되는 곳은 오는 22일 1순위 청약을 받는 경기 과천시 별양동 과천자이다.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하는 곳이다. 지난 17일 견본주택 개관 후 이날까지 사흘 간 3만2000여명이 방문할 정도로 관심 받고 있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3253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청와대 김수현의 과천자이…전국 1.5만가구 분양
주목되는 곳은 오는 22일 1순위 청약을 받는 경기 과천시 별양동 과천자이다.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하는 곳이다. 지난 17일 견본주택 개관 후 이날까지 사흘 간 3만2000여명이 방문할 정도로 관심 받고 있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3253만원이다. 과천에서 처음으로 분양가가 3000만원 이상인 단지다.

"정부가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주택시장 분위기가 혼란스러워졌지만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수요자는 여전히 많았다. 과천자이 견본주택은 비교적 외진 곳에 마련됐지만 많은 인파가 몰렸다. 입장을 기다리는 대기줄이 길게 늘어졌으며 내부는 유니트 관람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붐볐다."

[동아일보]  GS건설 ‘과천자이’ 분양…“중도금 대출 가능” 9억원 미만 250가구
정부가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주택시장 분위기가 혼란스러워졌지만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수요자는 여전히 많았다. 과천자이 견본주택은 비교적 외진 곳에 마련됐지만 많은 인파가 몰렸다. 입장을 기다리는 대기줄이 길게 늘어졌으며 내부는 유니트 관람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붐볐다.

""과천에 들어서는 첫 번째 '자이' 브랜드 아파트인 만큼 지역 내 최고의 아파트로 지을 계획입니다. 과천 재건축 수주를 염두에 두고 설계에 다양한 특화요소를 가미했으니 준공하면 과천을 대표하는 단지로 거듭날거라 확신합니다.""

[매일경제]  `과천자이`에 펫네임이 붙지 않은 이유 알고 보니
GS건설이 올해 첫 과천 분양시장의 포문을 열었다. GS건설은 지난 17일 과천주공아파트 6단지를 재건축하는 '과천 자이' 모델하우스를 열고 본격적인 분양일정에 돌입했다. 

"견본주택 공개 첫날부터 수도권 각지서 방문객 몰려 ‘제2의 강남’ 주목하는 강남족들 “입지 마음에 든다”"

[비즈니스워치]  과천자이 두고 다른 눈높이…"비싸다" vs "준강남이잖아"
17일 오전 10시. ‘과천 자이’ 견본주택에서 만난 방문객들은 분양가를 두고 셈하기 바빴다. 3.3m²(1평)당 평균 분양가가 3253만원으로 비교적 높게 책정되면서 입지와 분양가를 두고 청약 여부를 저울질했다.

"과천 첫 분양 스타트 '과천자이' 견본주택 가보니 평균 분양가 3.3㎡당 3253만원…최소평형도 7억6000만원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저렴" 방문객 장사진"

[아시아경제]  [르포]"강남까지 10분"…숲세권 새 아파트 '과천자이' 문전성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분양 가격이요? 시세를 생각하면 비싸지 않아요" 17일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과천자이 공사현장 옆에서 문을 연 '과천자이' 견본주택에서 만난 김선희(여·39)씨는 이같이 말했다.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김씨는 평형을 늘려 이사하기 위해 이날 견본주택을 방문했다. 그는 "견본주택을 둘러보니 디자인도 마음에 들고 …

"과천자이는 청와대 실세인 김수현 정책실장이 보유한 단지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과천자이의 3.3㎡당 분양가를 3253만원으로 최종 분양 보증 승인했다. 지난달 기준 과천 3.3㎡당 평균 분양가가 3659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406만원 저렴하다."

[디지털타임스]  靑실세 ‘김수현’ 보유단지 유명세, 과천자이 주택시장 돌파구 될까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 GS건설이 과천주공 6단지를 재건축해 짓는 과천자이가 17일 본격 분양에 들어가면서 과천 주택시장이 올 초부터 이어진 거래절벽 수렁에서 벗어나 활력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이 단지는 청와대 실세인 김수현 정책실장이 보유한 단지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